귀여운 얼음요새님의 이글루입니다

ws2064.egloos.com

포토로그



대딸방♨삼성밀크

KXXpI_n 아빠%대딸방♨삼성밀크━━━▶DoBak99.Com ◀━━━대딸방♨삼성밀크[생방송실시간추천카지노주소]않았다. 아이스 트롤의 가죽을 벗기기 위해 남았던 기사들 말이다. 상황을 봐서 그들의 목숨 또한 끊어졌으리라 보는 대딸방♨삼성밀크것이 대딸방♨삼성밀크정확할 듯 싶었다. "정말 지긋지긋한 곳이군." 세르게이는 대딸방♨삼성밀크이를 지긋이 대딸방♨삼성밀크깨문 뒤 다시 행군을 명했다. 소드 마스터의 반열에 올라선 뛰어난 기사들을 이렇게 허무하게 잃은 경우는 대딸방♨삼성밀크맹세코 이번이 대딸방♨삼성밀크처음이었다. "아저씨. 춥지 않아요?" 가느다랗게 새어나오는 대딸방♨삼성밀크음성에 데이몬의 얼굴이 대딸방♨삼성밀크확 펴졌다. 기사나 아이스 트롤의 목숨이 대딸방♨삼성밀크하나씩 끊길 때마다 눈에 띄게 몸을 떨었던 다프네였다. 생명의 죽음에 무척 민감하다는 대딸방♨삼성밀크성녀의 본성. 이미 슈렉하이머에게 들어 잘 알고 있었던 터라 데이몬으로써는 대딸방♨삼성밀크여간 걱정될 수밖에 없었다. 하지만 그가 해 줄 수 있는 대딸방♨삼성밀크방법은 전혀 없었다. 그저 그녀에게 충격이 대딸방♨삼성밀크가지 않도록 조심조심 발을 내디딜 뿐이었다. 그런데 다행히 다프네가 충격을 모두 참아내고 말을 걸어오다니……. 데이몬은 얼른 대꾸했다. "춥지 않다. 난 비교적 추위를 많이 대딸방♨삼성밀크겪어본 적이 대딸방♨삼성밀크있으므로. 조금 심하긴 하지만 못 참을 정도는 대딸방♨삼성밀크아냐." "전 지금껏 눈을 한 번도 본 적이 대딸방♨삼성밀크없어요. 춥긴 하지만 시릴 정도로 깨끗하고 하얀 눈이 대딸방♨삼성밀크정말 마음에 들어요." 다프네의 말을 들은 데이몬은 잠시 생각에 잠겼다. 사실 그는 대딸방♨삼성밀크눈을 무척 싫어하는 대딸방♨삼성밀크편이었다. 왜냐하면 어린 시절 지겹도록 눈을 치워본 경험이 대딸방♨삼성밀크있었기 때문이었다. 소림사에서 머물 당시 허드렛 일꾼으로 일했던 데이몬에겐 하늘에서 내리는 대딸방♨삼성밀크눈이 대딸방♨삼성밀크정말 원망스럽기 그지없는 대딸방♨삼성밀크존재였다. 치워도, 치워도 수북하게 쌓이는 대딸방♨삼성밀크눈. 물론 눈을 치우는 대딸방♨삼성밀크일은 전적으로 데이몬의 몫이었고 그는 대딸방♨삼성밀크쉴새없이 대딸방♨삼성밀크소림사의 드넓은 후원을 치워야 했다. 그 때문에 데이몬은 눈에 대해 결코 좋은 감정을 가질 수 없었다. 생각에 잠긴 데이몬의 귓전으로 계속해서 속삭임이 대딸방♨삼성밀크들려왔다. "아저씬 고향이 대딸방♨삼성밀크어디예요?" "나? 음. 여기서 무척 멀단다." "몇 밤이나 자면 갈 수 있죠?" 다프네의 말에 데이몬은 쓴웃음을 지었다. 물론 걸어서는 대딸방♨삼성밀크수백, 수천 년이 대딸방♨삼성밀크걸려도 돌아가지 못하는 대딸방♨삼성밀크곳에 위치한 고향이었고, 그렇다고 결코 좋은 기억이 대딸방♨삼성밀크남아있는 대딸방♨삼성밀크곳이 대딸방♨삼성밀크아니었다. 오로지 복수를 위해서만 돌아가야 하는 대딸방♨삼성밀크곳 중원. 복수가 아니라면 가야할 이유도 필요도 없는 대딸방♨삼성밀크곳에 불과했다. 데이몬은 나쁜 기억을 지워버리려고 고개를 흔들며 물었다. "다프네는 대딸방♨삼성밀크고향에 가고 싶지 않니?" "가고 싶어요." 즉각 터져 나오는 대딸방♨삼성밀크대답. 그 말을 들은 데이몬은 이대로 다프네와 함께 도망쳐버릴까 하는 대딸방♨삼성밀크생각에 사로잡혔다. 이미 복수는 대딸방♨삼성밀크물 건너간 일. 그의 능력으론 이제 오크 한 마리도 잡을 수 없을 것이다. 차라리 다프네를 데리고 도망쳐버린다면……. 그리고 그녀의 고향으로 가 둘이 대딸방♨삼성밀크오순도순 살아간다면. 하지만 그는 대딸방♨삼성밀크차마 그 말을 입 밖에 내뱉지 못했다. 이런 곳에서 둘이 대딸방♨삼성밀크달아나 봐야 고작 아이스 트롤의 먹이가 되기 십상이었다. 우선 그에겐 다프네를 보호할 능력이 대딸방♨삼성밀크전혀 없었다. 또한 트루베니아가 오크 족의 손아귀에 넘어간다면 다프네의 고향인들 무사할 턱이 대딸방♨삼성밀크없었다. 착잡한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데이몬은 툭 하고 질문을 던졌다. "혹시 넌 베르하젤과 대화를 나눈 적이 대딸방♨삼성밀크있니?" "베르하젤 님과요?" "그렇다. 자칭 트루베니아를 만들었다는 대딸방♨삼성밀크신 말이다." 생각에 잠긴 듯 다프네는 대딸방♨삼성밀크한 동안 말이 대딸방♨삼성밀크없었다. 조금 뒤 가느다란 음성이 대딸방♨삼성밀크전해졌다. "그, 그분이 대딸방♨삼성밀크베르하젤님인지 확신은 할 수 없지만 이따금, 아주 이따금 그분의 감정을 느낄 순 있어요. 그분은 지금 무척 슬퍼하고 계신답니다." 데이몬의 눈이 대딸방♨삼성밀크급격히 크게 뜨여졌다. "가, 감정을 느낀단 말이냐?" "네, 생명이 대딸방♨삼성밀크죽어갈 때마다 그분은 슬퍼하세요. 제가 느끼는 대딸방♨삼성밀크충격도 그분이 대딸방♨삼성밀크느끼는 대딸방♨삼성밀크것에 비하면 엄청나게 미약할 뿐이에요." "놀랍구나. 신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니……. 그렇다면 신전에 가서 네가 해야 할 일도 잘 알고 있겠구나." 다프네가 슬며시 고개를 끄덕이는 대딸방♨삼성밀크것이 대딸방♨삼성밀크등을 통해 전해졌다. "자신 있느냐?" "모르겠어요. 전 그냥 슈렉하이머 아저씨가 당부하신 대로 신께 청원을 드릴뿐이죠. 트루베니아의 모든 사람들을 살리려면 오직 그 길밖엔 없다고 그러셨어요. 하, 하지만……." "하지만?" "그렇게 되면 반대로 많은 오크들이 대딸방♨삼성밀크죽어가겠죠? 사람들이 대딸방♨삼성밀크그들을 살려둘 리가 없으니까요?" 말문이 대딸방♨삼성밀크막힌 데이몬은 묵묵히 침묵을 지켰다. 사실 그것은 데이몬이 대딸방♨삼성밀크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대딸방♨삼성밀크없는 대딸방♨삼성밀크일이었다. 그에게 오크란 결코 살아있을 필요가 없는, 죽이고 또 죽여야 할 존재일 뿐이므로……. "………." "왜 두 종족은 공존할 수 없는 대딸방♨삼성밀크거죠? 신은 바로 그것을 바라고 계신데……." 한참을 생각해 본 데이몬이 대딸방♨삼성밀크겨우 한 마디를 내뱉었다. "그것은 바로 욕심 때문이란다. 자기 종족만이 대딸방♨삼성밀크생존하려는 대딸방♨삼성밀크욕심." "욕심……." 그 말을 끝으로 다프네의 말은 들려오지 않았다. 아마도 잠이 대딸방♨삼성밀크든 모양이었다. 데이몬은 그녀가 깨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걸음을 내디디며 산길을 걸어갔다. 네 소드 마스터의 철통같은 경호를 받으며 말이다. 아까의 사건 이후 아이스 트롤은 한 동안 출몰하지 않았다. 갖은 고생 끝에 용사들은 봉우리를 넘을 수 있었다. 총 60여 명의 동료를 잃었기는 대딸방♨삼성밀크했지만 관문 절반은 통과한 것이다. 말로만 듣던 베르하젤의 신전을 볼 수 있다는 대딸방♨삼성밀크기대에 기사들은 일제히 아래를 내려다보았다. 이미 그들은 베르하젤 신전이 대딸방♨삼성밀크산으로 둘러싸인 분지에 자리하고 있다는 대딸방♨삼성밀크사실을 파악하고 있던 상태였다. 산봉우리에서 내려다본다면 신전의 정경이 대딸방♨삼성밀크훤히 보일 것이 대딸방♨삼성밀크분명했다. 하지만 목적했던 신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. 분지 내부를 온통 뿌연 안개 같은 것이 대딸방♨삼성밀크뒤덮고 있었기 때문이었다. [다크메이지] 4장 최후의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